“감시·처벌 강화돼 올해 국내입국 탈북자 20%↓”

올해 국내에 입국하는 북한이탈주민(탈북자)이 김정은 정권의 처벌 강화 등의 원인으로 지난해보다 20%가량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올해 현 시점까지 국내에 들어온 북한이탈주민은 556명으로, 올해 전체로는 1200명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509명보다 20%정도 감소한 수치다.


국내 입국 탈북자는 지난 2001년 1044명으로 연 1000명의 벽을 넘긴 이래 해마다 증가해 2009년에는 2929명까지 늘기도 했으나, 김정은 정권이 집권을 시작한 지난해에 2011년(2706명)의 절반 정도로 급감했다.


이에 최근 들어 북한의 식량 사정이 다소 나아졌다는 분석과 함께 북중 국경지역에 대한 감시가 강화돼 주민들이 목숨을 내걸고 탈북을 할 만한 동기가 예전만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재작년부터 농경지 수로 등에 집중적으로 노역을 동원했고, 작년은 집중호우의 강도가 약했던 데다 산간 지방에 집중돼 농경지 피해가 적었다”며 “목숨을 걸고 탈북을 강행할만한 상황이 완화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또 탈북의 주요 경로였던 함경도 지방의 국경 경계와 적발 시 처벌이 강화된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지적했다.


그는 이어 “탈북 1년 이내에 입국하는 ‘직행탈북자’의 숫자가 많이 줄어 외국에서 5년 이상 머물다 입국한 장기 체류 탈북자와의 비율이 5.5 대 4.5 정도로 엇비슷해졌다”며 “최근 탈북이 줄었다고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