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매기고문’ 증언에 北대표로서 부끄러움 느껴”



▲ 17일 고려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제1회 청소년 모의 UN인권이사회 UPR 대회’가 열렸다./사진=김혜진 인턴기자

“대회를 준비하면서 조사할 때 고문방법 중 ‘갈매기 고문법’이라는 게 있었는데 사람을 갈매기자세로 천장에 몇 시간씩 달아놓는 것을 보면서, 또 실제로 경험한 증인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내가 북한을 대표한다는 사실이 부끄러웠다”

임한성(용인외고3) 군은 17일 고려대학교 안암 캠퍼스 백주년기념관에서 사단법인 휴먼아시아(대표 서창록)와 고려대학교 국제학부가 공동주최한 ‘제1회 청소년 모의 UN인권이사회 UPR 대회’에서 북한 대표로 참석, 행사가 끝난 후 기자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 정도로 북한인권 현실이 어려운 상황이고 특히 국제사회는 강력하게 대처하지 못해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의 인권상황 실태를 이야기하고 부인하기도 하면서도 패널들을 설득하기 힘들었다”면서 “다른 국가들은 인권문제에 대해 자료가 많아서 질문을 하더라도 답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많았다. 하지만 북한 자체는 드러난 자료가 거의 없어 답변을 하는 데 있어 (논리부족으로) 분명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북한인권 상황에 대해 조사해보고 싶어 북한 팀을 선택했다는 김정엽(현대고3) 군은 “중학교 때 탈북한 친구들 2명이 왔었는데, 인권유린을 당해서 나왔다고 들었다. 많은 증언들이 나옴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해 북한은 UPR에서 인권상황을 부인하기 바빴기 때문에 (제가) 북한을 대표한다는 것이 조금 부끄럽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료조사를 하면서 한국이나 일본, 중국과 달리 북한 인권은 객관적 정보 없이 열악하다는 결과만 나오니까 학생들이 북한을 어떻게 바라봐야 되는지 모르겠다”면서 “북한이 나쁘다는 결론은 알겠는데 우리가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과정을 안 보여줘서 그게 너무 답답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 17일 고려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제1회 청소년 모의 UN인권이사회 UPR 대회’에서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열띤 논의를 하고 있다./사진=김혜진 인턴기자

한편 이번 대회는 국내외 만 16세 이상 18세 이하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국, 북한, 중국, 일본 동북아시아 4개국의 인권상황을 검토하며 심의절차를 통해 UN 인권보호제도를 통한 문제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북한의 인권문제’를 맡은 8명의 청소년들과 UPR참여국 청소년들은 북한 내에서 행해지는 아동들의 강제노동력 착취문제와 여성들의 불평등한 인권문제, 정치범 수용소, 탈북자 인권문제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휴먼아시아의 대표이자 UN인권이사회 자문위원인 서창록 고려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미래의 인권리더로 성장할 청소년들이 스스로 국제 인권 이슈에 관해 논의하며 국제적 안목을 기르고, 인권감수성을 풍부하게 할 수 있는 유익한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