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의혹사건 선동보도 자제해야”

민주언론시민연합 등 14개 언론단체들은 3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 달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이 ‘간첩 의혹사건’과 관련해 공안정국과 냉전을 부추기는 선정보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일부 언론이 ‘간첩단 의혹’ 사건 관계자들의 위법사실이 아직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을 ‘386간첩단’으로 규정하는 선동 보도를 하고 있으며 이들과 정치권, 시민단체의 연루 가능성을 섣불리 추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간첩 의혹 사건의 진상은 밝혀져야 마땅하지만 이 사건을 이용해 공안정국을 조성하고 선동적인 정치공세를 펴는 것에 반대한다”며 “언론은 ‘마녀사냥’을 자제하고 차분한 보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