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사건에 민노 `반발’..與386 `촉각’

민주노동당은 27일 전.현직 당직자들이 `간첩 혐의’로 체포 또는 구속된 것과 관련해 `노무현판 공안사건’ 등의 원색적 표현을 동원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특히 최기영 사무부총장의 체포에 대해선 “진보세력에 대한 대대적 조작사건 의혹”을 거론하며 단호하면서도 신중한 대응을 다짐했다.

민노당은 오전 여의도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의원단 연석회의를 열어 이해삼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책기구를 구성하고 진상 파악과 함께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력한 대책을 강구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문성현(文成賢)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공안기관이 당에 대한 `음해 및 여론몰이’를 하고 있는 정치적 배경과 의도 등을 분석해 단호하지만 신중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이 전했다.

이와 함께 문 대표는 국정원 최고 책임자를 국회로 불러 이번 사건에 대한 엄중한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명확한 설명을 요구하기로 했다. 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일은 국정원내 공안세력의 의도된 준동의 결과로 본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민노당 일부 최고위원과 당직자들은 내곡동 국정원 앞에서 사흘째 규탄회견을 열고 “현 상황은 국정원이 선두에 서서 만드는 민노당 탄압, 신공안탄압”이라며 국정원의 사과와 관련자 문책, 민노당 전.현직 당직자 석방 등을 요구했다.

민노당은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이달 말로 예정된 방북을 앞두고 이 같은 사건이 터진 데 대해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방북이 무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박 대변인은 “방북은 예정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양대 계파인 자주파(민족해방.NL)와 평등파(민중민주.PD)간 대응 방식 혼선으로 노선 갈등이 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박 대변인은 “앞으로 정치적 효과가 없는 즉흥적 대응 대신 음모나 조작이 있는 지 냉정히 따지면서 대응하자는 데 당 전체가 이미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편 재미교포 간첩 혐의자의 메모에 옛 여당 의원 보좌관 등 386 운동권 출신 인사들의 이름이 적힌 것으로 알려지면서 열린우리당 소속 386 정치인들도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연세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수사 초기단계라서 사건의 실체가 드러나지 않은 만큼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체포되거나 구속된 이들도 전대협 세대와 교분도 없어 정치권에 깊숙이 관여할 만한 이들이 아니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민노당이 이 사건을 `노무현판 공안사건’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 브리핑을 통해 “노 대통령 자신이 공안정국의 희생자였고 사법기관의 권력화를 앞장서서 비판했던 분”이라며 “이번 사건을 정권의 음모로 해석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반박했다.

전대협 의장을 지낸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단순한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사안인지 조선노동당 가입 등 국보법 위반이 있었는지 검찰과 국정원이 조속히 밝혀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여당 386 인사들만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나라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검찰 및 정보기관의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 문책을 주문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간첩단 사건 관련자 2명은 사실상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생활비가 지급된다고 하는데 결국 간첩에 공작금을 대준 꼴”이라며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는 문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조(金晟祚) 전략기획본부장은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일부 정치권에서는 이번 사건을 신공안사건 음모로 몰고가는 등 각당의 이해관계에 따라 입장을 밝히고 있다”면서 “국정원과 검찰이 사명감을 갖고 북 핵사태 이후 국가안보를 걱정하는 국민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한 점 의혹 없이 최선을 다해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