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단 악재’로 코너몰린 민노당

민주노동당이 전.현직 당직자들의 ‘간첩단 사건’ 연루혐의 파문으로 원내 진출 이후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다.

17대 총선에서 진보좌파임을 당당히 밝히며 창당 4년 만에 원내 입성 숙원을 이루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구현한 민노당이지만 간첩단 수사의 핵심거점 중 하나로 지목되면서 코너에 몰리고 있는 것.

민노당으로서는 가정조차 하기 싫겠지만 만의 하나 간첩단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전.현직 당직자들의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후폭풍은 감내하기에 버거운 수준이 될 것이라는 게 지배적인 관측이다.

남북이 군사적으로 대치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이 보낸 ‘스파이’가 제도권 정당의 당직자로 활동했다고 한다면 국민의 냉담한 시각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한반도 평화사절단’을 자임한 지도부의 31일 방북은 정부내 방북허가 과정을 둘러싼 논란과 간첩단 사건 와중에 이뤄진 시기적 부적절성 논란을 불러 일으키며 민노당에 또 다른 부담을 안겨주고 있는 상황이다.

당 안팎에서는 사태의 전개과정에 따라서는 분당 또는 자발적 당 해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극단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북에 비교적 우호적이면서 통일운동에 주력해온 ‘자주파(NL.민족해방)’와 노동.계급 운동에 주력하지만 북에는 비판적인 ‘평등파(PD.민중민주)간의 ‘동거’가 북한에 대한 입장 차이로 파국을 맞을 수도 있다는 시나리오이다.

현재까지의 의혹만으로도 NL 계열은 당내에서 입지가 많이 좁아진 상태인 것으로 전해진다. PD측의 일부 강경한 당원들은 NL 계열내 친북파들과 갈라서야 한다는 주장까지 하고 있다.

그러나 일단 민노당 측은 전.현직 당직자들의 간첩혐의가 ‘터무니없는 누명’인 만큼 불필요한 상황은 가정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오히려 강경 대응으로 난국을 돌파하는 것이 최선의 대응이라는 전략이다.

이영순(李永順) 공보담당 의원단 부대표는 31일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는 수사를 받고 있는 분들이 절대 (간첩이) 아니라고 본다”면서 “지금 상황이 위기인 것은 사실이지만 이럴 때 일수록 ‘정공법’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