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별 대북 지원 품목 윤곽 드러나

베이징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15일 오후 열리는 6자회담 에너지.경제협력 실무그룹 회의에서는 북한의 `2.13합의’ 이행 시 다른 참가국들이 제공하기로 한 상응조치의 내용과 지원시기가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우선 북한이 2.13합의의 초기조치 시한인 다음달 14일까지 영변 핵시설을 폐쇄.봉인하고 이에 대한 감시 및 검증 활동을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요원을 초청하면 다른 참가국들이 제공하기로 한 중유 5만t 상당의 지원 시기 및 방법에 대해서는 큰 이견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경제협력 실무그룹 회의 의장국인 한국이 줄곧 긴급 에너지 지원 성격의 중유 5만t을 모두 부담한다는 입장을 표명해와 이변이 없는 한 그대로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

실제 한국은 지난달 26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서면 협의를 거쳐 중유 5만t 지원에 드는 200억원 가량의 비용을 남북협력기금 예비비에서 지출하기로 결정한데 이어 지난 주에는 조달청을 통해 중유 지원을 집행할 업체로 GS칼텍스를 선정하는 등 지원에 필요한 준비를 대부분 마쳤다.

2.13합의문에는 초기조치 기간에 중유 5만t의 최초 운송이 시작돼야 한다고 돼 있어 늦어도 다음달 중순 이전에는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데 저장시설이 부족한 북한의 사정을 감안해 2∼3대의 유조선에 나눠 북측 동.서해 항구로 한꺼번에 전달하는 방법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바합의에 따라 미국이 중유를 지원할 당시에도 2만t씩 나눠 전달했던 것처럼 한국은 이번에 2만2천t, 2만2천t, 6천t 등 3대의 배를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에서는 또 북한이 초기조치를 이행한 뒤 모든 핵프로그램에 대한 신고와 현존 핵시설의 불능화를 취하면 제공하기로 한 중유 95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인도적 지원에 대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원받기를 희망하는 품목을 제시하고 나머지 참가국들은 각각의 사정을 고려해 지원 가능한 품목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북측이 원하는 품목은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어려운 에너지 사정을 감안해 중유로 지원받기를 희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은 되도록 북한의 요구를 수용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미국은 북한 병원에 소형 발전기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러시아는 직접 송전이나 부채를 탕감하는 방법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과 석유 수송용 파이프라인이 열결된 중국은 중유나 전력 등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회담 소식통은 “어제 중국 실무회의 수석대표인 치우궈홍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임성남 북핵단장과 만난 자리에서 `전면 협조, 적극 참여’로 분명하게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납치문제 해결이 우선돼야 지원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던 일본도 이날 회의에 앞서 임 단장과 양자회동을 가져 입장에 변화가 있을 지 주목된다.

회담장 안팎에서는 일본이 회동을 제안한 점 등을 감안하면 일본도 북한의 핵폐기 이행에 대한 상응조치 차원의 대북 지원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피력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북한이 경수로 지원 문제를 꺼낼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나머지 참각국들은 불능화 단계에 진입해야 이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자칫 마찰을 빚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