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원로 ‘수도분할 반대 국민회의’ 출범

강영훈 전 국무총리 등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건립안을 반대하는 각계 원로가 3일 ‘수도분할반대 국민회의’를 출범한다.

이들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행정부의 중심을 옮기는 것은 심각한 비효율을 가져오고 충청권 발전에도 도움이 안 된다”며 “행정부 이전안을 백지화하는 대신 종전의 8조5천억원보다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 세종시를 더 나은 자족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회의는 이 문제와 관련된 토론회를 열고 상황에 따라 세종시 원안 폐지 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도 제안할 방침이다.

이 단체는 노재봉ㆍ현승종ㆍ남덕우 씨 등 전직 국무총리와 조용기 여의도 순복음교회 원로목사, 송월주 전 조계종 총무원장 등이 고문을 맡고 이상훈 전 국방부 장관과 안병직 뉴라이트재단 이사장 등이 상임대표로 참여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