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정의채 신부 “정치테러는 정권 말기 현상”

▲ 정의채 몬시뇰 ⓒ동아일보

정의채 몬시뇰(천주교 명예고위성직자)이 노무현 정부에 대해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하는 정부’라며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24일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 ‘노무현 대통령 스스로 좌파 신자유주의’라고 규정한 것에 대해 “자꾸 거꾸로 간다”면서 “결국은 고속도로에서 러시아워에 역주행하는 정부, 여당은 역주행 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야당에 대해서도 “새로운 것을 내놓지 못한다”면서 ‘무능 정당’ ‘반사이익 정당’이라는 비판도 빼놓지 않았다.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 테러에 대해 “정치적 배후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전제한 뒤 “정부와 여당 측에서 ‘전혀 관계가 없다’고 성명이 나왔지만 나중에 오랜 시간이 흐른 후 조작된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반응”이라며 “국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 하는 문제인데, 국민들이 느끼는 육감과 경험은 거의 정확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테러 자체가 단발마적인 성격과 동시에 (정권)말기적인 현상이 오는 것 같다”도 말했다.

정 몬시뇰은 이에 대한 해결책에 대해 “(한나라당이)수사팀에 대해 불만이 있는 것 같다”면서 “피해자 편에서 피해자가 요구하는대로 수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