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수영, 북한에 빵 공장 설립 추진

가수 이수영이 북한 내 빵 공장 설립을 추진 중이다.

24일 이수영의 소속사 리쿠드엔터테인먼트(대표 곽승훈)에 따르면 이수영과 리쿠드엔터테인먼트는 기아로 고통받는 북한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북한에 빵 공장을 세우는 것을 북한 당국과 논의 중이다.

리쿠드엔터테인먼트는 북한과의 협의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올해 안으로 빵 공장이 설립될 것으로 내다봤으며 설립 지역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공장 설립을 위한 재원은 이수영과 리쿠드엔터테인먼트의 재원 외에도 한민족복지재단 등 복지단체와 기업체들의 후원을 받아 조달할 예정이다.

지난해 이미 한민족복지재단을 통해 북한 어린이에게 분유를 보내기 위한 성금 1억원을 쾌척했던 이수영은 기아에 허덕이는 전세계의 어린이, 특히 북한 어린이들을 돕기를 원하고 있다고 리쿠드엔터테인먼트는 설명했다.

리쿠드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북한 어린이들에게 구호물품을 전달하느니 아예 현지에 공장을 지어 빵을 만들면 시간과 비용 모두 절약할 수 있다”며 “그러나 북한 측과 아직 논의 중이어서 설립이 확정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