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장훈, ‘北어린이 돕기’에 1500만원 쾌척

가수 김장훈이 북한 어린이 돕기 모금행사에 1500만원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장훈은 오는 26일 오후 8시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탈북자를 소재로 한 영화 ‘크로싱(감독 김태균)’의 제작사 측이 주최하는 스페셜 무비 콘서트 무대에 오르는 것과 함께, 북한 어린이 돕기 모금행사도 함께하겠다는 의사를 제작사 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장훈은 이 자리에서는 이 영화의 주연배우인 차인표와 함께 무대에 서서 북한 어린이 돕기를 호소할 예정이다. 특히 김장훈은 당일 진행될 모금에서 직접 1500만원을 기부할 계획이다.

김장훈은 “차인표 씨가 진심으로 선택한 영화 ‘크로싱’의 북한어린이 돕기 행사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모금 참여의 이유를 밝혔다.

또 그는 “차인표 씨의 사회봉사 활동에 깊이 공감했었고, 입양뿐만 아니라 세계 30여명의 아이들을 후원하고 직접 돌보는 모습을 보며, 평소 차인표 신애라 부부의 선행에 감동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크로싱’은 가족의 약과 식량을 구하기 위해 북한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아버지와 그를 찾아 나선 열한 살 아들의 안타까운 엇갈림을 그린 작품으로 6월 26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