駐유엔대사 “일본 결의안에 무게중심”

▲ 최영진 주 유엔대사

최영진 주 유엔 대사는 14일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 움직임과 관련, “일본.미국의 결의안과 중국.러시아의 결의안 중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8개국이 지지하는 일본.미국 안에 무게중심이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 대사는 이날 YTN과 가진 인터뷰에서 “두 안 사이에 절충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결의안 표결과 관련, 이번 주말이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G8(선진 7개국+러시아) 정상회담(15~17일.러시아)이 있고 내주 초 이란 핵문제가 유엔 안보리에 넘어 오는 만큼 주말을 넘기기 전에 결정하자는 요구들이 있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질 경우) 토요일(15일)에 표결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엔에서 중국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 등의 방북결과를 기다리는 시점은 지났다”며 “결의안에 대한 표결이 늦어진다면 중국의 방북결과를 청취하기 위한 것이라기 보다는 결의안 절충작업 때문으로 봐야 한다”고 전했다.

최 대사는 미국.일본의 결의안과 중국.러시아의 결의안 사이에서 우리 정부가 취하고 있는 입장에 대해 “우리는 안보리 이사국이 아니지만 최대 관심국 중 하나인 만큼 나름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우리 뜻이 관철되도록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결의안 채택에 대한 북한측 움직임과 관련, 그는 “북한은 현재까지 결의안의 형식.내용과 관련해 일체의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유엔에서도 이를 의아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최 대사는 이어 “현재 중국과 러시아가 의장성명을 채택하는 데서 결의안 채택 쪽으로 옮겨 왔으므로 내용이 문제일 뿐 형식은 결의안 채택 쪽으로 정리가 됐다고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결의안 절충작업의 쟁점에 대해 “유엔 헌장 제 7장 원용 문제, 북한 미사일 발사를 국제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정의하는 문제, 미사일 발사를 제한키 위한 여러 조치 등이 중.러의 결의안에는 모두 빠져 있다”며 “이 세가지 요소를 중심으로 절충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최 대사는 중국이 러시아와 함께 독자 결의안을 제출할때 한국과 협의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안했다”고 답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