駐韓러 무역대표부, 개성공단 방문…투자가능성 점검

주한 러시아 무역대표부 관계자들이 오는 4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자국 기업의 투자 가능성을 점검한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주한 러시아 무역대표부 대표 및 무역 전문가 등 9명이 4일 개성공단을 방문할 계획”이라며 “이번 방문은 개성공단 현황을 파악하고 러시아 기업의 개성공단 투자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방문단은 오전 10시 방북해 개성공단 입주 기업을 방문하고, 정배수장 등 기반 시설을 둘러본 뒤 오후 4시 돌아올 계획이다.


임 대변인은 “러시아 기업이 개성공단 투자 의향을 밝혔지만 아직 사업계획이 구체화하지 않은 기업도 있다”며 “일반적으로 외국 기업들이 개성공단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북은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후 재가동에 합의하면서 개성공단을 국제화해 외국 기업을 유치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이후 독일, 러시아, 중국 등 해외 기업들이 개성공단 진출 의사를 타진하며 현장 방문도 진행했지만 아직 생산 기업 형태로 투자를 결정한 외국 기업은 없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