駐美 중국대사 “중국에 北움직이라는 건 ‘미션 임파서블'”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는 10일(현지시간) 미국이 중국에 대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도록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 “미국이 ‘미션 임파서블'(불가능한 임무)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추이 대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평화연구소에서 열린 ‘미·중 평화와 안보협력’ 세미나에서 “미국은 우리에게 ‘북한에 영향력이 큰 만큼 북한보고 이것을 하라, 저것을 하라고 압박하라’고 주문하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중국의 안보적 이해를 손상시키는 행위를 하겠다고 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것은 불공평하며 서로가 함께 일하는 데 있어 건설적 방향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추이 대사의 이번 발언은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중국을 ‘지렛대’로 이용하는 정책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이 대사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 “중국이 우려하는 것은 첫 번째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고 두 번째는 무력 충돌로 인해 또 다른 전쟁의 혼돈 속으로 빠져드는 것”이라며 “이것은 중국의 국가안보에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를 둘러싼 위협적 수사와 위기고조 상황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우리가 항상 한반도 비핵화를 추구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우리는 전쟁과 무력충돌에 항상 반대하며 한반도에서의 혼돈을 막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들을 분명히 해낼 것”이라며 “한반도는 우리의 문지방과 같은 위치에 놓여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반도에서 일어나는 어떤 혼돈과 어떤 무력충돌도 중국의 국경에 영향을 끼칠 게 분명하다”며 “북한의 핵시설이 중국의 국경과 너무 가깝게 있어 사고가 일어날 경우 우리의 환경에 커다란 손상을 입힐 것”이라고 우려했다. 


6자회담과 관련해서 추이 대사는 “우리는 비핵화 문제에 대해 견고한 입장을 갖고 있으나 중국 혼자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6자회담의 형태로 관련 당사국들 사이에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