駐日 美대사관 “북미 접촉 구체 계획없어”

제프리 힐 주(駐) 일본 미국대사관 대변인은 10일 6자회담 북미 수석대표간의 도쿄(東京) 접촉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인(specific)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힐 대변인은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이날 오후 도착하는 미측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간의 북미접촉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That does not mean..”(그것은…을 의미하지 않는다)라며 말을 얼버무려 접촉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또 우리측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회의 참석차 숙소인 도쿄 시내 아카사카 프린스 호텔을 나서면서 “북미회담은 제가 보기에는 별 가능성이 없다”고 거듭 밝혔다.

천 본부장은 북미 접촉 가능성을 비관적으로 보는 근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근거라기 보다는 감(感)”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오늘은 한.미.일 3자협의(만찬)가 있을 예정”이라며 “중국 등과의 양자협의 등 다른 일정이 생길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천 본부장은 9일 “북미 회담이 열리기 어려울 것 같다”며 “6자회담 재개를 놓고 북한과 접촉하면서 봤던 느낌으로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위한 입장을 정리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