駐北 中대사 北라선특구 전격 방문

최근 북한과 중국을 종횡무진 넘나들며 임지를 초월한 광폭행보를 거듭하고 있는 류샤오밍(劉曉明) 북한 주재 중국 대사가 라진.선봉(라선) 경제무역지대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그 배경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류 대사는 15∼16일 함경북도를 공식 방문하는 과정에서 라선시에 들러 라진항과 라진신흥연초회사와 라진금속합영회사 등 산업현장을 시찰했다.

류 대사는 라진.선봉 시찰에 앞서 지난 13일 옌볜조선족자치주를 방문한 사실로 미뤄 14일까지 두만강개발계획의 중심도시인 투먼(圖們)과 훈춘(琿春) 등 접경도시를 둘러본 뒤 바로 15일 육로편으로 국경을 넘어 함경북도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지난 11일 창춘(長春)에서 시작해 옌볜-함경북도-라선시로 이어진 그의 행보는 이달 2∼6일 창춘에서 열린 제3회 동북아투자무역박람회에서 중국측이 북한 정부대표단에 두만강개발계획을 포함한 동북진흥계획에 참여해줄 것으로 강력히 요청한데 이어 4일 베이징(北京)에서 제3차 북중 경제무역과학기술 협조위원회가 열린 직후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와 관련, 연변일보(延邊日報))는 류 대사가 13일 덩카이(鄧凱) 주서기를 만나 옌볜(延邊)의 대외개방과 두만강지역 개발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방문에서 류 대사는 홍석형 함경북도 책임비서와 박수길 도 인민위원장을 만났으며 라선시를 방문해서는 김영철 시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났다.

류 대사는 이번 방문에서 그간 함경북도가 중조 무역, 특히 변경무역을 발전시키는데 중요한 작용을 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지린(吉林)성과 함경북도의 우호관계를 발전시키고 관련 경제무역 협력항목을 추진하기 위한 의견을 중점적으로 교환했다고 웹사이트는 전했다.

그는 특히 “라선시는 조선의 첫 경제무역구로서 중조 경제무역합작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며 “중국측은 조선측과 공동 노력하여 상호이익이 될 수 있는 합작 항목을 추진해 인민들에게 복지를 가져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수길 인민위원장은 “조선(북한)측은 조중 우호협력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중국측과 공동으로 조중 전통우의를 심화발전시키는데 힘을 다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조선측은 중국측과 경제무역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