駐中대사, 6자회담 공동문서 채택 희망

김하중 주중 한국대사는 11일 북한과 미국, 중국 등 북핵 6자회담 당사국들에 대해 계속 ‘진지하고 적극적으로’ 회담에 임하는 입장을 견지하고 공동 문서 채택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희망했다.

김 대사는 북핵 2단계 4차 6자 회담 속개를 이틀 앞둔 이날 중국 관영 신화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관련 당사국 간에는 주요 문제에 대해 이견이 여전하지만 당사국들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공동 문서 채택 실현을 위해 ‘적극적이고 실용적인 협상’을 할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이어 당사국들은 지난달 7일 끝난 1단계 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면서 북한은 핵 프로그램 폐기 의사를 시사한 반면 다른 당사국들은 북한에 이에 상응하는 보상 조치를 취할 용의를 밝혔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또 중국 측이 1단계 회담에서 내놓은 4차 초안에 당사국들의 관심 사항을 포괄돼있다면서 회담의 구체적인 진전을 이룩하기위한 중국 측 노력과 건설적인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김 대사는 한-중은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해 6자회담에서도 긴밀한 협조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말하고 이런 협력 관계가 2단계 회담에서도 계속될 것을 희망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