駐中대사 “국군포로.납북자 한국송환 문제없어”

김하중(金夏中) 주중대사는 26일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는 간단하고 명확하다”며 “중국 정부는 탈북자의 신분이 국군포로나 납북자로 밝혀지면 한국으로 보낸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재외공관장 회의 참석차 방한한 김 대사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얼마전 파문을 일으켰던 국군포로 가족 북송 사태와 관련, 이 같이 말했다.

김 대사는 “(탈북한) 북한 사람이 납북자 또는 국군포로로 확인되기 전에 중국 공안이 일반 탈북자로 간주하고 조치를 취하면 문제가 생기지만 우리가 납북자.국군포로라고 신분을 설명하면 중국 측은 반드시 조치를 취해서 문제를 해결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달 한.중 외교장관 회담서 합의한 주 선양(瀋陽) 총영사관 영사 증원 문제와 관련, “중국측이 인원문제는 한국이 원하는 대로 최대한 돕겠다고 약속했다”며 “중국 측과 마지막 교섭 중이니 조만간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사는 또 산.관.학 합동 연구를 앞두고 있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전망에 언급, “중국이 정말로 희망하는 것은 한국과의 FTA체결”이라며 “농산물 분야에 걱정할 문제가 있긴 하지만 총체적으로 중국과 FTA를 체결하는 것이 한국에도 이익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한.중 양국이 FTA 협상을 할 경우 농산물 문제에서 중국이 어느 정도까지 우리 입장을 받아 들일지가 핵심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