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총리 내정자 “北, 위폐문제 솔직하게 밝혀야”

▲ 한명숙 총리 내정자 ⓒ연합

▲ 한명숙 총리 내정자 ⓒ연합

17일 한명숙 총리 내정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의 위폐문제에 대해 불법행동이기 때문에 북한이 전향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해 기존 정부의 입장과 차이를 보였다.

한 내정자는 “9.19공동성명 이후 (6자회담이) 위폐문제가 불거지면서 중단되고 있다”면서 “위폐문제는 북한이 했다면 불법행동이기 때문에 전향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위폐문제 제기를 이유로) 6자회담을 지연시키는 북한의 자세는 옳지 않다”면서 “위폐문제와 관련해 솔직히 밝히고, 정부는 6자회담에 복구할 수 있도록 북한을 설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러나 위폐문제는 북미간의 문제이기 때문에 양자가 해결해야 하는 동시에 6자회담을 진전시켜야 한다”면서 “미국도 위폐문제를 가지고 6자 회담을 지연키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북 인도 지원에 대해 한 내정자는 “정부는 북한 주민들이 먹고 살수 있는 인도적 지원과 탈북자들을 받아들이는 노력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접근을 하고 있다”며 “제18차 남북장관금회담에서도 이런 부분에 대해 이야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과 시민단체들이 북한인권문제를 공개적으로 주장하는데 이 부분에서는 정부가 취해야 할 스탠스(자세)가 다르다”면서 “북한과 신뢰가 크지 않은 상황에서는 인권과 평화를 동시에 추구해야 하기 때문에 공개적이 아닌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탈북자 강철환씨가 쓴 책 ‘수용소의 노래’를 읽어 봤냐는 한나라당 주호영 의원의 질문에 한 내정자는 “전부 읽어 보지 않았으나 조금 들춰봤다”면서 “북한인권문제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하나원에서 새터민들과 상담을 했고, 중국 대사관을 방문해 탈북자 등을 만났으며, 국내 입국한 탈북여성들을 만나 북한의 실상을 알았다”면서 “북한인권문제에 여야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