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천안함 대응, 美·日 ‘적극지지’…中 언급 회피

이명박 대통령이 24일 천안함 사건과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대북제재에 돌입한 것에 대해 미국과 일본은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중국은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4일 새벽 1시경(현지 시간) 심야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의 추가 공격을 차단하고 대북 대비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한국 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하라고 미군 사령관들에게 지시했다”고 백악관 측이 밝혔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도 “미국은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려는 이 대통령의 계획을 지지한다”며 “한미 양국은 긴밀한 군사협력 기반을 확고히 하고 향후 한반도에서 공동대응 태세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도 이날 오후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 주재로 안전보장회의를 열고 천안함 사건과 관련 추가적인 대북제재 방침을 논의했다.


이날 안보장관회의에서 일본 영해나 공해상에서 북한 화물을 적재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에 대해 승선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화물검사 특별조치법’을 조속히 시행하는 방안 등에 대해 검토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안전보장회의 후 이뤄진 이명박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의 천안함 사태 대처방안을 설명했다.


한일 두 정상은 오는 29일부터 한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영향력이 있는 중국에 북한에 대한 제재에 동참하도록 촉구한다는데 의견이 일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국무위원은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제2차 미중 전략경제대화 개막사에서 북한과 이란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중국은 갈등을 일으키는 어떠한 시도에도 반대한다”며 “대립을 조장하거나 열전이든 냉전이든 어떠한 전쟁 기도도 오늘날 세계에서는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