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호주 “북한 도발 공동대응…국제의무 준수해야”

한국과 호주 양국은 4일 북한에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추구하고 있는 신뢰를 통한 평화 구축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국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국방 장관이 참석하는 ‘2+2 회담’ 후 공동언론 발표문을 통해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협하는 북한 도발에 공동 대처하자고 합의했다. 이날 회담에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김관진 국방부 장관, 호주 봅 카 외교장관과 스티븐 스미스 국방장관이 참석했다. 


호주는 ‘한반도신뢰프로세스’와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공개적으로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고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한 호주 정부의 지지에 사의를 표했다.   


양국은 특히 최근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자의 안전과 북한 주민의 인권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북한에 촉구하면서 유엔에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설치된 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한편 양국은 국방분야에서 ▲연합 훈련 ▲사이버 및 우주 안보 ▲육·해·공군 협력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등에서 협력 범위를 더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은 ‘2+2 회담’을 2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개최하기로 합의했으며, 차기 회담은 2015년 호주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