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정상선언’ 이행 스케줄 만들어낼 것”

▲한덕수 국무총리(좌)와 김영일 北 내각총리 ⓒ연합

14일 개막하는 제1차 남북총리회담에 임하는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남북 정상간 합의한 것을 토대로 이를 구체화할 것들에 대한 가시적이고 눈에 보이는 이행계획과 스케줄을 합의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워커힐호텔에 설치된 프레스센터를 방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 정상간에 합의한 사항은 그대로 두고 보다 구체화할 내용들을 집중 논의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이어 “10월초 남북 정상간에 평화정착과 공동번영, 화해협력 등의 골격을 만들었다”고 부연했다.

지난달 남북정상이 합의한 ‘2007 남북정상선언’의 이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2박3일 일정으로 서울에서 개막하는 남북총리회담은 지난 1992년 제8차 남북고위급회담 이후 15년 만에 열리는 남북 총리 간 만남이다.

이에 따라 김영일 내각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43명의 북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9시50분 고려항공을 이용 남측으로 출발해 오전 11시께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공항에서는 이재정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영접할 예정이며, 공항을 출발해 12시10분께 이번 회담이 진행되는 서울 워커힐호텔에 도착한다. 한 총리는 호텔 현관에서 북측 대표단을 맞이할 예정이다.

이번 총리회담 첫 전체회의는 오후 4시에 열린다. 전체회의에서는 서해 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와 이를 위한 협의기구 설정, 3통 문제(통행·통관·통신) 등 개성공단 활성화 방안, 조선산업협력단지 개발 , 이산가족 상시 면회소 준공과 운영 방안, 사회·문화교류 활성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