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장관급회담 환영만찬 주재않기로

한명숙(韓明淑) 총리는 제19차 남북장관급 회담이 예정대로 11일 열리더라도 회담 첫날 환영만찬을 주재하지 않을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러가지 상황을 감안, 한 총리가 환영만찬에 참석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상태”라며 “대신 이종석(李鍾奭) 통일 장관이 주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총리실측은 “통일부와의 협의를 통해 전략적 판단 차원에서 이뤄진 결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남북 장관급 회담의 경우 특별한 사유가 발생하지 않는 한 남한에서 열리는 회담에서는 총리가, 북한에서 개최되는 회담에서는 북측 내각 총리가 환영만찬을 주재해온 것이 관행이었다.

다만 지난 2003년 7월 북핵 위기가 고조된 속에서 열린 제11차 회담에서는 통일부 장관이 총리 대신 환영만찬을 주관했었다.
이 같은 계획 변경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의 민감한 상황을 감안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남북 장관급 회담 개최 자체에 대한 찬반 여론이 분분한 가운데 총리가 직접 나서 환대하는 모양새까지 갖추는 것은 정부로서도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이에 따라 이번 환영만찬은 외빈수 등 행사규모도 다소 축소돼 간소하게 치러지게 될 전망이다.

한편 한 총리는 이날 보도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6일 대통령 주재로 열린 안보 관련 장관회의에서 ‘대화를 단절시키는 것은 좋지 않다’와 ‘연기하는 방법’이라는 두가지 안을 냈다”고 밝혀 남북장관급 회담 시기를 조정하는 방안도 대안으로 제시했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