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작통권 환수문제 정략이용 유감”

한명숙(韓明淑) 총리는 11일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와 관련, “일부에서 이를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 중앙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작통권 환수는 20년전부터 지금까지 한미 양국이 긴밀하고도 착실하게 논의해왔던 문제로, 이는 한미연합사령관을 통해서도 확인이 됐고 국회에도 이미 보고된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창호(金蒼浩) 국정홍보처장이 전했다.

한 총리는 이어 “(작통권 환수 문제 논란에 대해) 해당 부처에서는 당당하게 대응해 주길 바란다. 작통권 문제 뿐 아니라 각 부처 현안에 대해서 장관들이 적극 나서서 대응해달라”며 “정부 정책이 오도된 경우가 많은데 정책과 관련해 문제가 발생할 경우 책임을 다해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날 발생한 무장탈영병 총기사고와 관련, 한 총리는 “특히 이번 사건은 지난해 6월 경기도 연천 총기 사고 이후 재발방지 대책을 추진해오고 있던 도중에 발생했다는 점에서 매우 걱정스럽지 않을 수 없다”며 “국방부는 (총기사고) 방지대책을 세워 실천에 옮길 수 있도록, 병영문화 개선에 대한 추진상황을 검증하고 보완해달라”고 지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