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연평해전 영웅들 영원히 기억할 것”

“최후의 순간까지도 우리 바다를 사수했던 호국영웅들은 국민 가슴속에 살아있으며 대한민국은 이들의 이름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다”

한승수 국무총리는 29일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 개최된 제2연평해전 7주년 기념식에서 “제2연평해전은 서해 NLL을 사수하기 위해 우리의 용감한 해군장병들이 북한의 기습도발을 온몸으로 막아낸 승리의 해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는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확고한 인식 위에 제2연평해전의 의미와 호국용사들의 공헌을 기리는데 정성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평해전과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기 위해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단결과 통합”이라며 “그러기 위해선 튼튼한 안보를 토대로 우리 국력을 더욱 키우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해 평화를 확고히 정착해 나가야 한다”고 다짐했다.

한 총리는 또 “한반도의 비핵화만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전을 도모할 수 있으며 우리는 북한의 핵개발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은 하루빨리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세계평화와 안전에 기여하고 남북화해와 협력의 마당에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해에 이어 두 번째 정부행사로 치러진 이날 기념식은 유족과 부상자를 포함해 헌법기관 주요인사, 정당대표, 시민, 학생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진행 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