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北 추가 핵실험 억제 대책 세워야”

정부와 한나라당은 15일 오전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갖고 북한 핵문제와 개성공단 사태에 대한 동향을 파악하고 추가 핵실험 등 북한의 향후 도발을 저지하기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한승수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안보리의 강력한 대북 결의안이 있었지만 앞으로도 북핵 실험을 추가로 억제하는 다양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정부는 북한이 한반도 평화안정에 동참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의 공조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의 안정을 위해 북한도 모든 핵프로그램을 폐기하고 NPT체제로 조속히복귀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뿐만 아니라 북한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하고, 남북간의 진지한 대화를 통해 남북간 관심 및 협력사항에 대해 협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16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한국과 미국의 동맹관계는 양국의 상호관계 뿐 아니라 세계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이 동맹관계 강화 뿐 아니라 경제 위기 극복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의 최근 동향 및 우리 정부의 대응책이 집중 논의됐고, 남북간 현안인 개성공단 대책과 대북정책 기조에 대한 점검도 이뤄졌다.

한 총리는 이 외에도 “지금은 경제안보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국민적 결속이 필요한 시점이다. 임시국회가 개회돼서 국민들이 걱정하는 민생, 안보 문제가 최우선적으로 처리되기를 바란다”며 6월 임시국회의 조속한 개회를 촉구하기도 했다.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는 이에 대해 “민주당은 조문정국의 반사이익을 누려보자는 얄팍한 생각으로 파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얼마 가지 않아 반사이익은 엷어지고 반사손해가 될 것”이라며 민주당의 국회 등원 거부를 비판했다.

한편, 한 총리는 “스스로 많은 희생 위에 성취한 민주주의와 정치업적을 억지로 훼손하려는 발언을 해서는 안 된다”며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독재자’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 당정청 회의에는 박희태 대표 등 한나라당 지도부와 한승수 국무총리 및 각 국무위원들, 정정길 대통령실장과 맹형규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