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언론, 對中 불만 집중부각”

한국 언론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중국에 대한 불만을 대대적으로 키워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2일 비판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가 발행하는 이 신문은 ‘한국 매체가 중국에 대한 불만을 조작.선동하고 있다’는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한국의 주요 신문들이 천안함 사태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에 대한 사전 통지 없이 김 위원장을 맞이한 중국을 비판하며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의 이번 보도는 중국 외교부가 김 위원장의 방중을 둘러싸고 한국 측과 아무런 외교적 갈등이 없었다고 못박은 다음날 나온 것이어서 여전히 중국 측이 한국에 대해 곱지않은 시선을 갖고 있음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신문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한국이 중국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지에 관해 정치적 역사적 배경이 자리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이 중국에 대한 정서에는 한국의 반(反)대국주의가 자리잡고 있으며 급속한 경제발전으로 한국의 경제규모를 따라잡은 중국에 대한 질시와 긴장감도 존재한다는 것이다.


또 중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이후 각종 국제시장에서 중국과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점도 한국이 중국을 견제하려는 분위기를 부추기고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두 나라가 수교 18년간 급속히 가까워져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가 됐지만 민주주의와 공산주의란 다른 정치체제를 가진 상황에서 완전한 의견일치를 보이기란 쉽지 않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 신문은 지난 6일 중문판과 영문판에서 “한국이 중국의 김정일 환대에 불만을 표출했다”는 요지의 기사를 1면 에 크게 보도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