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미얀마, 불법 입국 복역 탈북자 1명 석방 합의

미얀마를 국빈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미얀마에 복역중인 탈북자 1명을 석방키로 합의했다.


1975년 수교 이래 유지돼 온 양국간 우호적 관계를 미얀마 정부가 고려해 이같은 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 대통령으로는 29년 만에 방문한 이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경제협력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국이 이같이 합의함에 따라 2010년 3월부터 불법 입국 혐의로 5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인 이 탈북 남성은 수일 내 한국에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또 한반도와 동북아, 동남아 정세와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특히 회담에서 미얀마와 북한간 군사협력 중단 등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인 세인 대통령은 핵 문제와 관련 “북한과 협력한 사실이 없다”며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금지한 UN안보리 결의 1874호를 준수하겠다”고 밝혔다고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은 전했다.


이 외에도 두 정상은 최근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양국 간 경제·통상 관계를 평가하고 투자교류 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미얀마의 에너지·자원개발, 건설·인프라 건설을 위한 양국 간 협력도 지속적으로 확대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