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러 `5자 협의’ 필요성 공감”

북한 핵실험 이후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러시아가 우리 정부가 제안한 `5자 협의’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이에 대한 논의를 구체화하기로 했다.

6자회담 우리 측 수석 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4일 오전(현지시각) 모스크바 러시아 외무부 영빈관에서 러시아 측 6자회담 수석 대표인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무부 아·태담당 차관과 회동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복원을 위한 5자 협의 필요성에 양측이 공감했다고 밝혔다.

위 본부장은 “양국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위해서는 5자 협의 등 어떤 포맷도 지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보로다브킨 차관은 이날 회견에서 “북한이 6자회담 탈퇴를 결정한 것은 유감이 아닐 수 없으며 그런 결정은 재고돼야 한다”며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설득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왜 6자회담의 복귀가 필요한지를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외교적 수단이 동원돼야 하며 대화 외에 다른 방법은 있을 수 없다”며 “당사국 간의 긴밀한 국제 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떤 형태의 협의든 6자 회담 재개를 위한 과정이라고 본다”며 “러시아는 5자 협의에 반대하지 않으며 5자 협의 의제 또한 6자회담 복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동에서 두 대표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맞서 채택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 이행과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방법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으며 ‘5자 협의’에 관련한 양국의 입장을 조율했다고 배석한 우리 측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특히 위 본부장은 기자회견 후 한국 특파원들과 별도로 만난 자리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중국과 입장을 조율하는 데 있어 러시아의 행보가 중요하다”면서 “러시아가 `5자 협의’에 신속하면서도 긍정적인 생각을 표시한 만큼 중국의 반응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안 채택 이후 ‘잘못된 행동에는 보상이 아닌 제재가 따른다’는 메시지를 확고히 하고자 북핵 6자회담 참가국 가운데 북한을 제외한 5개국 회동이 필요하다며 5자 협의를 공식적으로 제의했고, 러시아는 지난 22일 외무부 성명을 통해 이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그러나 중국은 아직 `5자 협의’에 대한 명백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위 본부장은 내달 21일 태국 푸켓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5자 협의’가 성사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6자회담 소속 5개국이 ARF에 모이기는 하지만 `5자 협의’가 이뤄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참여도 미정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7월 6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도 북핵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정상은 지난 4월 런던 회담에서 `핵무기 없는 세계’라는 장기 목표하에 한반도의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