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赤 총재 “분기마다 화상상봉 추진”

대한적십자사 한완상 총재는 24일 “내년부터는 분기별(연 4차례)로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재는 이날 제2차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이 이뤄진 서울 남산동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상봉 진행상황을 둘러본 뒤 이같이 밝히고 “이러한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다”면서 “북측도 직접 대면상봉 보다는 화상상봉에 더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 총재는 대면상봉과 관련, “최소한 설과 단오, 추석 등 민족 명절과 6.15공동선언 기념일, 8.15에는 정례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특히 “대면상봉은 그때그때 정치적 상황에 영향을 받고 있다”고 지적하며 “남북 적십자간에는 인도주의 정신인 ‘불구하고의 원칙’을 고수해 부정적인 상황에서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 공사와 관련, “현대와 북측의 관계가 삐끗해 영향을 받을까 염려했는데 얼마전 현장을 둘러보니 철골이 지상으로 올라오는 등 정상적으로 공사가 이뤄져 다행”이라고 밝혔다.

그는 면회소내 우편물 교환소 설치에 대해 “계속 교섭 중”이라며 “최근 국제적십자사연맹 총회 때 북에서 온 대표단에게 이미 상봉한 사람을 포함해 이산가족들의 우편물 교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 총재는 연맹총회와 관련, “관리이사국에 사상 최고의 득표율로 진출한 것은 우리나라 국력을 반영한 것”이라면서도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회의에 가려 총회 행사가 별다른 조명을 받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