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6자회담서 北 핵신고서 접수 추진”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0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서가 제출된 뒤 빠른 시일 내에 차기 6자회담이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그는 일본을 거쳐 이날 베이징에 도착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6자회담 일정과 북핵 프로그램 신고서 제출 문제 등을 논의한 뒤 이날 숙소인 차이나월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힐 차관보는 우 부부장과 “6자회담 개최 시기의 구체적인 날짜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빠른 시일이내란 말 외에는 밝힐 단계가 아니다”라면서 “북핵 신고서가 제출된 뒤 곧바로 6자회담을 열어 곧바로 북핵 2단계를 마무리하고 3단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한 외교 당국자는 21일 “한.미는 지체된 6자회담 프로세스를 가속화하기 위해 신고서 접수와 회담 개최 사이의 시차를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생각에서 6자회담을 열고 그 자리에서 북한이 의장국인 중국에 핵 신고서를 제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도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곧 핵신고서를 제출할 조짐이 있다”면서 “아마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이 북한이 중국에 핵 신고서를 넘겨주는 자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힐 차관보는 21일 광저우(廣州)를 방문한 뒤 23일 우다웨이 부부장과 다시 회동할 예정이어서 이 회동에서 사실상 6자회담 일정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힐 차관보는 이날 우 부부장에게 전날 도쿄에서 열린 한미일 수석대표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북핵 신고서 제출 문제 및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 등도 논의했다.

한.미.일 수석 대표들은 19일 오후 일본 외무성에서 회동해 북한의 조속한 핵신고서 제출과 이에 대한 철저한 검증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는 한편 북핵 2단계 조치 이행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을 협의하고 조속한 6자회담 개최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

이와 함께, 매코맥 대변인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선진 8개국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한.중.일 3개국을 방문하는 기간에 북한 측 인사와 만나거나 평양을 방문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한편,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0일 북한의 핵신고 직후에 이뤄질 영변 원자로의 냉각탑 폭파행사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참석할 가능성에 대해 부인했다.

그는 ‘북한이 라이스 국무장관의 방북을 초청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금시초문”이라고 일축한 뒤 “미국 인사들은 현재 그런 여행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이해하고 있으며 저도 여행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영변 냉각탑 폭파 현장에 대한 한국 언론의 취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런(방북 취재할)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혀 지난달 베이징에서 열린 남북 6자 수석대표 회동 등을 통해 북측에 타진한 우리 언론의 방북 취재 문제에 진전이 있음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