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25일 청와대서 정상회담…북핵위협 집중 논의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25일 방한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청와대가 24일 공식 발표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은 이번이 4번째로 역대 미국 대통령 중 최다 방문이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에 도착하면 양 정상 참석아래 간단한 공식 환영식이 있을 예정이며, 곧이어 1시간동안 정상회담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주 수석에 따르면 두 정상은 회담 후 공동성명을 발표하지는 않지만 그에 준하는 적절한 문서를 채택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방한 시 세월호 참사와 관련, “적절한 애도의 뜻을 표하는 계기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주 수석은 설명했다.

또한 최근 북한의 4차 핵실험 징후가 있다는 한미정보 당국의 판단이 있는 만큼 북핵실험 위협과 관련한 동향을 포함해 북한문제, 동북아 정세 등에 대한 전략적 차원의 논의가 정상회담에서 이뤄질 계획이라고 주 수석은 말했다.

주 수석은 특히 “이번 정상회담은 작년 5월 워싱턴에서의 한미 정상회담과 지난 3월 헤이그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의 연장선이자 한반도의 엄중한 안보상황 속에서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다지고 북핵위협에 대처해 빈틈없는 대북공조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수석은 “두 정상은 박 대통령의 ‘통일대박론’과 드레스덴 연설을 바탕으로 한 한반도 통일에 관한 비전을 공유하고 동북아평화협력구상 등 동북아 평화·안정을 위한 심도있는 논의를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은 방한 시 대한제국 국새인 ‘황제지보’ ‘수강태황제보’ 등 9개의 인장을 반환한다. ‘황제지보’는 1897년 대한제국 성립을 계기로 고종 황제가 자주독립 의지를 상징하기 위해 특별히 제작한 것으로 한국전쟁 당시 북한군의 덕수궁 약탈로 분실된 국새와 인장의 하나이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26일 양국 경제인을 초청해 경제관련 행사를 할 예정이며 한미연합사도 방문해 한미연합 방위력에 대한 브리핑을 듣는다. 또 용산 전쟁기념관을 방문해 헌화하고 경복궁도 찾을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