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합참의장 “도발 위협 北에 불리한 결과 초래”

정승조 합참의장과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은 21일 “최근 계속되는 북한의 도발 위협은 북한에 불리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 합참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의 한국 합동참모본부 청사에서 회담을 하고 이같이 인식을 같이했다고 합참이 전했다.


양국 의장은 회담에서 최근 계속되는 북한의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한미동맹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앞으로 한미동맹 관계는 더욱 공고해지고 군사협력 관계는 더욱 긴밀해진다는 것을 거듭 확인했다”고 밝혔다.


뎀프시 의장은 이날 중국으로 향하는 길에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을 비공식 방문했다. 뎀프시 의장은 한국서 3시간 정도 체류한 뒤 곧바로 중국으로 떠났다. 이날 회담에는 제임스 D. 서먼 한미연합사령관도 참석했다.


양국 의장은 지난 18일 제37차 군사위원회 회의(MCM)를 갖고 “한미 공동 국지도발 대비계획에 따라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MCM 회의는 워싱턴에서 개최될 계획이었나 최근 한반도 안보상황을 고려해 원격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