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특수부대, 北 軍시설 파악 위해 낙하산 침투”

한미 특수부대가 북한의 지하 군시설 파악을 위해 낙하산을 타고 북한 지역에 침투한다고 미 외교 전문지 ‘더 디플로맷’이 고위 군 당국자를 인용,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한미군 특수전 사령관인 닐 톨리 준장은 지난 주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국제 특수전 회의에 참석해 “북한은 6.25 전쟁 이후 수천개의 땅굴을 팠다”면서 “전체 터널은 우리의 위성에 포착되지 않으며 이에 대한 특별 군사정찰 목적으로 한·미 군인들을 북한에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비무장지대(DMZ) 지하에 최소 4개 터널이 발견된 상태”라면서 “정확히 몇 개인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찰 결과 20여 개의 지하 비행장 시설과 수천 개의 지하 갱도 포 진지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