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지난 8월 北 급변사태 공동대책 논의”

한국과 미국 양측은 지난 8월 미국 하와이에서 비공개회의를 열고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한 공동대책을 마련했던 것으로 뒤는게 전해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워싱턴의 외교소식통’을 인용, “미국과 한국 정부는 지난 8월4일과 5일 하와이의 이스트웨스트 센터에서 열린 비공개회의에서 북한의 급변사태에 공동 대응하는 데 필요한 기본원칙과 양국 간 세부적인 협력 분야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포함해 외교통상부와 청와대, 국방부, 통일부, 국정원 관계자 12명이, 미국 측에서 성 김 6자회담 대표를 단장으로 국무부와 국방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주한 미군, 에너지부의 당국자 12명이 각각 참석했다고 방송은 소개했다.

소식통은 “미국과 한국이 2008년 9월과 올해 4월 두 차례에 걸친 외교 당국 간 사전 협의를 통해 북한의 급변사태 발생 시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지만, 범정부 차원에서 양국이 북한의 급변사태를 논의한 것은 지난 8월 비공개회의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방송은 “회의에서 다룬 내용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이나 정권교체 등에 따라 북한에 급변사태가 발생했을 때에 대비한 양국의 대응 원칙과 협력 분야”라며 “미국과 한국은 급변사태의 대응에 관한 기본 원칙으로 한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되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통일한국을 건설하는 데 양국이 협력하기로 합의했고 이를 위해 중국의 긍정적인 협조를 유도한다는 데도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방송은 이어 “이를 위한 협력 분야로는 미국과 한국 정부가 정보를 공유하면서 북한의 급변사태에 관한 경보체제를 수립하고, 대량 탈북 사태에 대처하는 방안도 양국이 함께 마련하기로 했다”며 “급변사태 발생 시 북한의 핵을 비롯한 대량살상무기(WMD)를 빠른 시간 내에 통제하고 한국에 대한 군사적 도발을 사전에 차단하는 데 서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