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조기 정상회담 추진…“굳건한 동맹하에 북핵 해결”

한미 정상이 10일 밤 10시 30분 전화통화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처음으로 진행된 정상 간 통화를 통해 이 같이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30분간 진행된 통화에서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특사 대표단을 파견하겠다”면서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만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조기에 방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조만간 한국에 고위 자문단을 보내 문 대통령의 방미 문제를 협의하겠다”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또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초해서 북핵 문제를 풀어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주변 정세의 불확실성이 커져가는 상황 속에서 한미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 안보 정책의 근간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의 동맹 관계는 단순히 좋은 관계가 아니라 ‘위대한 동맹 관계’”라면서 “북핵문제는 어렵지만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