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을지연습’서 개성공단 인질구출 훈련 실시”

한·미 양국은 오는 16일부터 26일까지 실시될 연례 연합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서 북한의 개성공단로 인한 우리 인력 인질상황을 상정한 구출작전 훈련을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조선일보가 6일 보도했다.


북한이 개성공단을 폐쇄 할 경우를 대비한 지휘소훈련(CPX)은 매년 실시해 왔지만 개성공단 인질 구출 작전과 관련해 한·미 연합 훈련이 실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정부소식통을 인용 “천안함 사태 이후 개성공단 내에서 우리 인력이 인질로 잡히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강력히 제기돼 이번 UFG 연습 때 처음으로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이 추진돼 왔다”며 “한·미 연합으로 훈련을 실시키로 최근 확정했다”고 말했다.


양국군은 아파치 헬기(AH-64D)와 특수작전용 헬기(MH-47,MH-60) 등 미군 전력의 지원을 받아 한미 연합작전을 펴는 경우, 혹은 특전사를 중심으로 한국군 단독으로 작전을 펴는 경우 등을 상정한 훈련을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