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외교 “北 핵보유 용인할 수 없다”

한미 양국은 북한의 핵보유를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외교부별관에서 한·미외교장관회담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확인했고, 북한이 최근의 도발적 행동을 중단하고 조건없이 남·북 대화에 조속히 응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또, 앞으로 이와 관련 북한의 동향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면서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향후 6자회담을 통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북핵 폐기를 추진해 나갈 것임을 재확인하고,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 장관은 이번 회담을 통해 ▲한미동맹 발전문제 ▲북핵 및 북한문제 ▲한미FTA 문제 ▲아프간 안정화 및 재건문제 등 한반도 및 범세계적 이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유 장관과 클린턴 장관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21세기 미래지향적 전략동맹으로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또, 동맹재조정 사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서도 계속 협력해 나가기로 밝혔다.

한편, 한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미동맹의 발전과 범세계적 주요 이슈에 대한 양국간 협력을 보다 공고히 하기 위해 가까운 기간 내 개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함께 노력해 간다는 입장을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