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사드 배치 돌입…“일부 체계 한국 도착”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일부가 한국에 도착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연합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이 한반도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작업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한미 양국이 그동안 한미동맹의 결정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사드 체계의 일부가 6일 야간 한국에 도착했다. 이번에 배치된 사드 장비에는 발사대 2기를 포함한 다른 장비가 포함돼있다. 사드 1개 포대는 레이더 6개 발사대로 구성된다.

현재 사드 장비들은 미국 텍사스 주 포트블리스 기지에서 C-17 수송기 1대에 실려 경기 오산 공군 기지에 도착한 뒤 주한미군 모 기지로 이송된 상태다.

이외에도 탐지 레이더와 요격미사일, 교전 통제소 등 사드의 나머지 장비들도 빠른 시일 내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사드 포대의 장비들이 주한미군 기지에 전개됐다가 경북 성주골프장의 부지 공사가 완료되면 이전 배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드는 당초 6~8월 배치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르면 4월부터 작전운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주한미군의 사드 체계는 오로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한 것으로서 한미는 사드체계의 조속한 작전운용을 위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방부도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가급적 이른 시기에 사드 배치를 완료할 방침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