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북핵 완전 폐기 재확인

▲ 반기문 장관과 라이스 장관 <사진:연합>

한미 양국은 23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외교장관회담을 열어 휴회 중인 북핵 6자회담의 최대 쟁점인 북한 핵 폐기 범위와 관련, 북한의 모든 핵 무기와 핵 프로그램이 폐기돼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장관은 이날 오후 미 국무부 청사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2시간10여분간 두 차례에 걸쳐 회담을 열어 이같은 원칙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워싱턴 주미 대사관에서 가진 특파원단과의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회담에서 북한이 모든 핵 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폐기해 NPT(핵무기비확산조약)에 복귀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 안전조치를 준수, 투명성이 제고되고 국제사회의 신뢰가 회복되면 북한에 평화적 핵 이용 권리가 주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미국과의 유익한 토론을 통해 충분한 공감을 가졌다고 생각한다”면서 “6자회담이 재개되면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을 포함한 모든 문제를 현지 수석대표간에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미 양국은 23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외교장관회담을 열어 휴회 중인 북핵 6자회담의 최대 쟁점인 북한 핵 폐기 범위와 관련, 북한의 모든 핵 무기와 핵 프로그램이 폐기돼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장관은 이날 오후 미 국무부 청사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2시간10여분간 두 차례에 걸쳐 회담을 열어 이같은 원칙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워싱턴 주미 대사관에서 가진 특파원단과의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회담에서 북한이 모든 핵 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폐기해 NPT(핵무기비확산조약)에 복귀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 안전조치를 준수, 투명성이 제고되고 국제사회의 신뢰가 회복되면 북한에 평화적 핵 이용 권리가 주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미국과의 유익한 협의를 통해 충분한 공감을 가졌다고 생각한다”면서 “6자회담이 재개되면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을 포함한 모든 문제를 현지 수석대표간에 긴밀히 협의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1차 확대 회담에 이어 만찬을 겸해 열린 2차 회담에는 한국에서 반 장관과 송민순 차관보가, 미국측에서 라이스 장관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 핵심 4인만 참석, 북핵 해결의 최대쟁점인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권과 북핵폐기 범위 등에 대해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반장관은 이날 오전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과 회담을 갖고 북한의 평 화적 핵이용권 문제를 비롯한 양국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브리핑에서 “반 장관과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권 주장을 비롯한 여러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아주 유익한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반 장관은 이틀간의 워싱턴 방문을 마치고 24일 뉴욕으로 이동, 쟝 핑 유엔 총회의장과 면담 및 오찬을 함께하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협조를 당부하는데 이어 존 볼턴 유엔주재 미 대사와 면담할 예정이다. /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