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북한 先비핵화 조치해야 6자회담 재개”

한국과 미국은 6자회담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진심어린 조치를 먼저 취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만나 이같이 밝혔다.

황 본부장은 회담 뒤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관련,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고 북한 핵능력 고도화를 차단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대화가 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 우리 정부가 최근 중국 정부와 협의한 6자회담 재개 조건이 집중적으로 다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황 본부장은 워싱턴 도착 직후인 1일 한국과 미국, 중국 세 나라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적절한 조건을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양국 수석대표는 이날 최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북한과 일본 간의 납북자 문제 재조사와 일본의 독자적인 대북제재 해제와 관한 합의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양국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가 인도주의적 사안이기 때문에 일본의 노력은 지지하지만 한미일 3국 간 북핵 공조는 투명하게 지속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특히 북일 간 협의가 한미일의 북핵 공조체제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