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동북아전략대화서 北 접촉계획 없어”

중국 다롄(大連)에서 27, 28일 이틀간 열리는 동북아시아전략대화(NEACD)에 남·북한과 미국의 6자회담 차석대표들이 모두 참석하면서 접촉 여부에 관심이 쏠렸지만, 한미 양국은 별도의 접촉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6자회담 차석대표인 최선희 미국국 부국장은 26일 다롄에 도착했다. 최 부국장은 이날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산하의 국제 분쟁 및 협력연구소(IGCC)가 다롄의 캠핀스키호텔에서 연 비공식 만찬에 5~6명의 일행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북한 대표단 일행에는 한성렬 유엔주재 북한 차석대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국장은 만찬장에 들어가기에 앞서 ‘NEACD에서 무슨 이야기를 할 계획이냐’는 등의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한과 미국도 6자회담 차석대표인 이도훈 북핵기획단장과 클리퍼드 하트 미국 국무부 대북특사가 각각 참석했다.


정부 당국자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토론하는 자리에서 마주치는 정도는 있을 수 있지만, 별도의 주제를 가지고 만나기로 계획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미국도 북한과의 별도 접촉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은 26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인터뷰에서 “하트 특사는 북한 관리들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발표와 토론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회의에서 최 부국장이 북핵 문제에 대해 어떤 발언을 할지도 관심사다. 최 부국장은 2009년에도 외무성 산하의 평화 및 군축연구소 연구원 자격으로 참석한 바 있으며 2011년 7월 남북 비핵화 대화 때 6자회담 차석대표로 남측에 소개됐다. 


NEACD가 학계 인사도 같이 참여하는 학술적 성격의 자리인데다 한미 양국 모두 정권 교체기에 있어 북한도 포럼에서 기존 입장을 되풀이할 가능성이 클 것이란 게 외교가의 분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