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국방장관 “북한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 대응”

한·미 국방장관이 28일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김관진 국방장관과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오전 7시 전화 통화를 하고 최근 고조되는 북한의 도발 위협과 관련, “도발로 인해 초래되는 모든 책임은 북한이 져야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특히 양 장관은 지난 22일 서명한 한미 공동 국지도발 대비계획에 대해 “다양한 형태의 북한 국지도발에 대한 양국 공동의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양 장관은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은 한반도와 지역, 세계 안보에 중대한 도전으로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북한의 핵 위기 상황별로 적용 가능한 억제방안을 구체화하는 등 공동의 맞춤형 억제전략을 조기에 발전시키기로 했다.


국방부는 “헤이글 장관은 핵우산과 재래식 타격능력, 미사일 방어능력 등을 포함한 모든 범주의 군사능력을 한국에 제공한다는 미국의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장관은 서로 취임 및 유임을 축하하고 앞으로 긴밀한 대화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될 수 있으면 이른 시일 내 만나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