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美 본토서 화생방 연합훈련 처음 실시

현대전에서 화생방전의 비중이 점차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미 양국군이 12일 미국 메릴랜드주 에지우드 미군기지에서 화생방전에 대응하기 위한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양국군은 지난 2000년 한국에서 화생방 연합훈련을 실시한 바 있으며, 미국 본토에서 화생방 연합훈련을 벌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에 한국측에선 국방부 산하 화생방방호사령부 소속 제24화학대대가, 미국측에선 미육군 제20지원사령부 제22화학대대가 각각 참가했으며 11일엔 미군이, 12일엔 미군의 지원하에 한국군이 단독으로 훈련을 벌였고 13일에는 양국군이 함께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특히 북한이 지난 7월 미국 본토를 강타할 수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실험을 강행했고, 향후 핵실험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 실시돼 눈길을 끌었다.

다음은 이날 실시된 훈련내용.

한국군이 점령한 지역의 외딴 곳에서 적 화학무기 생산.저장 및 은닉시설로 의심되는 창고가 발견됐다는 첩보가 입수됨에 따라 국군 화생방방호사령부 소속 제24화학대대는 작전명령을 하달받고 확인작업에 나섰다.

제일 먼저 화생방 보호의와 방독면을 착용한 3명의 폭발물처리(EOD)팀이 현장에 투입, 즉석 화학작용제 탐지기 (ICAM)등 첨단장비를 이용해 창고가 화학무기로 오염됐는 지 여부를 1차 확인하고 퇴각하는 적군이 설치했을 지 모를 부비트랩 및 장애물 제거작업을 벌였다.

단 한번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 긴박한 순간. EOD요원은 침착하게 야전교범에 따라 하나하나 부비트랩을 성공적으로 제거했다.

이어 정찰 및 탐지팀이 투입돼 1차로 육안을 통해 창고내를 수색했으며 수색 결과 화학작용제가 장착된 것으로 의심되는 155mm 고폭탄 5발과 화학작용제 또는 화학작용제 원료가 담긴 8개의 큰 통이 발견됐다.

또 정찰 및 탐지팀은 적들이 화학무기를 생산.저장.보관해왔다는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사진을 찍고 정밀분석을 위해 시료를 채취했다.

채취가 끝나자 제독팀이 투입돼 야전교범에 따라 오염물질을 완전히 제거했고, 뒤이어 처리팀이 들어가 155mm 고폭탄을 비롯해 화학작용제 및 화학작용제 원료로 의심되는 물질을 안전지대로 이동시켰다.

작전을 마친 부대원들은 제독약품이나 물을 뿌려 오염물질을 제거한 뒤 사용한 보호의와 방독면을 모두 폐기처분했다.

훈련을 마친 뒤 화생방 방호사령부의 김용석 대위는 “이번 연합훈련을 통해 미국의 발전된 전술교리나 작전절차, 장비 사용법 등을 배울 수 있어 한국군의 화생방 대응능력을 키우는 데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연합훈련을 통해 한미간 상호 유대를 강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미 22화학대대의 안토니오 무네라 소령은 “미군은 그동안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고 이번 훈련을 통해서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면서 “매년 이와 같은 한미 연합훈련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보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5천t 이상의 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탄저.콜레라 등 생물무기도 다량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