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北 UEP 안보리 결의 위반…단호 대응”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며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5일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회동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우라늄 농축 활동이 안보리 결의 및 9·19공동성명 위반이고 국제규범을 어긴 것”이라면서 “한미는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공동된 인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고위 당국자는 “북한의 UEP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으로 그냥 지나갈 수 없다는 것이 한미의 공통적 의견”이라면서 “안보리에서의 논의를 배제할 수 없으며, 종래에 안보리에서 이 문제에 대해 다룬 적이 있기 때문에, 향후 본격적으로 다룰지 상황을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UEP와 관련 국제사회 대응은 6자회담 등 다양한 장(場)에서 다룰 수 있다”면서 “기본적으로 안보리 내에서의 컨센서스(합의)가 있고 이외 양자나 다자간의 대응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미국이 북한의 UEP를 아주 심각한 사안으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에 미국이 먼저 이야기했다”면서 “중국은 북한의 국제사회 규범 준수를 이야기하고 있고 러시아는 단호한 입장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UEP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미는 북한과의 대화 재개는 남북관계의 진전이 선행돼야 한다는 공통의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전하면서, 대화를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고위 당국자는 밝혔다. 


고위 당국자는 “북한의 진정성 있는 변화가 중요하지만 한미도 대화를 위한 노력은 계속해서 벌일 것”이라면서 “우리도 적절한 방식으로 대화를 모색한다는 입장은 여전하며, 좋은 타이밍이 대화로 이어 갈 수 있는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화와 압박이라는 투트랙을 원만히 하기 위해서는 대화 때문에 압박 효과가 무마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그러나 압박을 비롯한 대화도 비핵화를 추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남북관계의 진전이 먼저 있어야 하고 그것을 통해 회담 재개의 여건을 만들어나간다는 입장을 한미가 재확인했다”며 “6자회담이 상대에 의해 오·남용되어서는 안되며 생산적 대화가 되도록 준비와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9일에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 그는 “북한의 도발적인 행동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우라늄 농축 핵활동을 막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오갈 것”이라면서 “그것에 대해 같은 문제의식을 가지고 공동대처를 해나가야 한다는 공감대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