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北 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도발시 징벌적 조치”

한미 양국이 2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도를 강력 규탄하면서 추가 도발을 할 경우 강력한 징벌적 조치를 취하자는 데 합의했다.

김홍균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로 회동,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번 6자 회담 수석대표 간 회동은 지난주 렉스 틸러슨 장관 방한 때 이뤄진 양국 외교장관 간 북핵 논의의 후속 조치차원으로 이뤄졌다.

또한 양국 수석대표는 북한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 등 추가 전략 도발의 전조로 보고,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가 진행 중인 만큼 지난 한미 외교장관 회담 때 집중 논의된 대북제재 압박 강화를 위한 구체적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그러면서 양측은 북한의 외화수입원 차단 중요성에 공감, 북한 해외노동자 활동 제한 등 북한의 외교적, 경제적 고립 심화 조치를 통해 대북 압박 수위를 더 강화시키기로 했다.

한미 수석대표는 또 북한이 모든 형태의 비핵화 대화를 거부하고 핵과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고 있는 현재로서는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며, 전방위적 대북 압박을 지속적으로 강화함으로써 북한의 셈법을 바꾸어 나가야 할 때라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와 관련, 윤 특별대표는 “미측은 이번 틸러슨 장관의 방중을 포함한 미·중간 각종 고위급 교류를 통해 대북 압박 극대화를 위한 중국의 철저한 안보리 결의 이행 중요성을 지속 강조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22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미사일을 발사 시도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 국방부는 “북한은 오늘 오전 원산 비행장 일대에서 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의 도발은 한미 연합훈련(키 리졸브 훈련)과 미국의 대북강경책 등에 맞선 시위라는 관측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