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北이 의도적으로 목함지뢰 매설한 명백한 도발”

청와대가 지난 4일 비무장지대(DMZ)에서 발생한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에 대해 북측의 사죄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은 북한군이 군사분계선을 불법으로 침범해 목함지뢰를 의도적으로 매설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도발행위는 정전협정과 남북 간 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면서 “북한이 이번 도발에 대해 사죄하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와 국방부도 북한의 지뢰 도발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캐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0일 미국의 소리 방송(VOA)과의 통화에서 “북한의 지뢰 도발을 정전협정 위반으로 규탄한 유엔군사령부와 의견을 같이 한다”면서 “미국은 현재 한국 정부와 밀접히 소통하고 공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도 11일 전날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가 발표한 보도자료를 토대로 “부상당한 장병들과 그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보낸다”면서 “유엔 군사정전위원회는 이를 정전협정 위반으로 보고 강력히 규탄하고 있으며, 북한군에 장성급 회담(general officer level-dialog)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