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정상, 5차 北 핵실험에 “안보리 新결의 등 강력압박”

아세안(ASEAN)정상회의 참석차 라오스를 방문 중 북한의 5차 핵실험 소식을 접한 박근혜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오전 10시부터 15분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양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유엔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새로운 결의 채택을 포함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강력히 압박하고,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북한의 도발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보호하기 위해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억제’를 비롯해 한미 상호방위조약에 입각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확장 억제’는 미국의 동맹국 또는 우방국이 제3국으로부터 핵 공격을 받을 경우 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보복한다는 공약이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강도 및 그 시기 면에서 과거와 구별되는 심각한 도발행위”라며 “며칠 전 한·미를 비롯한 일본·중국·러시아 및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등 역내외 주요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한 다자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고 도발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이를 철저히 무시한 것은 북한 정권의 무모함과 핵에 대한 집착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EAS(동아시아정상회의) 회의에 참석한 뒤 귀국 중이던 오바마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박 대통령과 긴급 통화를 했다. 이는 역대 북한 핵실험 이후 한미 정상간 가장 짧은 기간 내 이뤄진 통화다.

현재 라오스를 공식 방문 중인 박 대통령은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으로 인한 긴급 상황을 고려해 현지 일정을 단축하고 약 4시간 앞당겨 조기 귀국하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