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정상 유엔총회 앞두고 통화…“더 강력한 대북압박 강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7일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더 강력하고 실효적 압박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양 정상은 유엔 안보리가 새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 다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데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 두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5번 째로 지난 4일 한미 미사일 지침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 해제하기로 전격 합의한지 13일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려면 우리 자체적인 억지·방위 능력과 한미 연합방위 능력을 지속해서 강화하는게 필요하다”며 미사일 지침 개정 및 첨단무기 보강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사의를 표하고 관련 협력을 더 긴밀히 해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강화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계속하겠다”고 답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양 정상은 북한 정권이 도발할 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 및 경제적 압박을 받아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을 깨닫도록 압박노선을 강화하겠다는 데 합의하면서, 한미 간 협력을 기반으로 대북제재 2375호를 포함한 안보리 결의를 더 철저히 이행하는게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함께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의 핵실험과 그에 따른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 2375호 이후 예상되는 북한의 강력한 도발은 ICBM(대륙간탄도미사일)·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7차 핵실험인데, 이 셋 중 도발이 이뤄진다면 더 강한 안보리 차원의 결의가 있으리라 예상하지만, 현재는 2375호의 완벽한 이행에 초점을 맞출때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양 정상은 한국의 대북 인도적 지원 추진 검토와 관련해 통화에서 언급하지 않기로 사전조율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사전에 미국 측에 대북 인도적 지원 시기는 한반도 제반 상황과 연계하겠다고 분명히 해 미국 측이 다른 생각을 갖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18일 미국으로 출국해 21일 한·미·일 정상회담을 가진다. 방미 기간 트럼프 대통령과의 양자회담도 추진중에 있다. 양 정상은 유엔총회에서 만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고 한미동맹을 강화하기 위한 제안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