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정상 “북핵 대응 긴밀 협력” 20분간 통화

박근혜 대통령이 7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핵문제에 대한 양국의 공조를 재확인했다.

청와대는 이날 “박 대통령이 7일 오전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전화를 받고 약 20분간 북한의 4차 핵실험 관련 평가 및 향후 대응 방안 등에 대해 깊이 있는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이 역내 안정을 저해하고 여러 유엔 안보리의 결의에 따른 의무와 6자회담 틀 속에서의 의무를 위반하는 것”이라면서 “미국은 동맹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의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은 신성한 것으로서 흔들림 없을 것이라는 점을 박 대통령에게 자신이 직접 강조하기 위해 전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에 대한 확고한 안보 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핵실험 관련 단호한 대응의지를 표명해준데 대해 감사하다고 하는 한편, 향후 유엔안보리 등에서의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는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가장 강력하고 포괄적인 제재 추진 필요성을 강조했다”며 “이를 위해 한국과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청와대는 “아울러 양 정상은 금번 핵실험 등 북핵 문제를 다루어나가는데 있어 한미일 3국간 협력 및 중국 등과의 공조 필요성에 대해서도 인식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