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정상 “北 핵보유국 지위 불용”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8일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용납할 수 없으며 북핵문제가 6자회담을 통해 평화적·외교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아시아ㆍ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중인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하노이 시내 호텔에서 부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6자회담 재개시 실질적 성과를 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이를 위해 6자회담 대책을 참가국들간에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양 정상은 또 유엔 안보리 결의안 1718호가 계속 충실히 이행돼야 한다는 데도 인식을 같이 했다.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한미동맹 현안들이 순조롭게 이행되고 있는 데 만족을 표시하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더욱 활발히 추진돼야 한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노 대통령은 한국의 미국 비자면제프로그램 가입에 대한 미국의 지원을 요청했고, 부시 대통령은 이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약속했다./연합

소셜공유